“달은 지금 긴 산허리에 걸려 있다.
밤중을 지난 무렵인지 죽은 듯이 고요한 속에서 짐승 같은 달의 숨소리가 손에 잡힐 듯이 들리며, 콩 포기와 옥수수 잎새가 한층 달에 푸르게 젖었다. 산허리는 온통 메밀밭이어서 피기 시작한 꽃이 소금을 뿌린 듯이 흐붓한 달빛에 숨이 막힐 지경이다.”
– 이효석의 ‘메밀꽃 필 무렵’ 중에서

중고등학교 시절, 열심히 외웠던 작가 이효석. 그의 작품 <메밀꽃 필 무렵>이 얼마나 아름다운 작품인지를 알게 된 것은 그 후로 한참이 더 지나고 나서였던 것 같습니다.

와~ 우리가 사용하는 한글의 문장이 이렇게 아름다웠구나.

그리고 같은 이름을 가진 식당 <메밀꽃 필 무렵>의 음식이 그리운 것도 그 만큼의 시간이 더 흐른 후 인 것 같습니다. 자극적이지 않은 그 맛이 무심한 듯 생각납니다.

경복궁 옆에 위치한 <메밀꽃 필 무렵>은 건물 리모델링을 하면서 상호를 변경하였는지, 현재는 <돌밭 메밀꽃>으로 포털에서 검색이 가능합니다. 다행히 건물 외벽에는 <메밀꽃 필 무렵>이라는 상호가 남아 있어서 저처럼 예전을 기억하고 다시 찾은 사람들에게는 반가움을 줍니다.

돌밭 메밀꽃(구, 메밀꽃 필 무렵)
– 서울 종로구 효자로 31-1
– 영업시간 : 월~토. 12:00-19:00 / 14:00-17:00 브레이크타임 / 18:30 라스트오더
(매주 금요일 정기휴무)

아담한 식당의 외부와 내부 사진입니다. 브레이크 타임시간이 가까워서 그런지 식당 안에 하나 둘, 빈 자리들이 보이네요.
<수요미식회>에도 소개되서인지 단골들 외에도 방문자들이 많아 평소 웨이팅이 있으니 방문 시에는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식당 벽면에 <메밀꽃 필무렵>의 옛 사진이 걸려있어서 반가웠습니다.
식당 입구에 항아리가 고즈넉하게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식당을 나오니 경복궁이 자랑스럽게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경복궁 산책이나, 새로 개방된 청와대 관람, 근처의 서촌 여행도 함께하면 좋을 것 같은 <메밀 맛집 방문>이었습니다

식당을 나와 바라보는 경복궁은 너무 아름답습니다. 자랑스런 우리나라의 태극기와 무궁화도 보입니다.

서울을 벗어나 메밀과 이효석의 아름다움을 조금 더 공감하고 싶다면 봉평에서 열리는 <평창 효석문화제>를 추천합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10-1024x463.png입니다

봄날 이효석, 효석문화제, 이효석 문화예술촌 예술제 등 매년 다양한 행사가 개최되고 있는,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최우수 축제’ 입니다.

출처 : 평창효석문화제 공식 사이트 (http://www.hyoseok.com)

아쉽게도, 2022 평창효석문화제는 코로나19 재확산 방지와 폭우피해등의 사유로 취소되었다고 합니다.
폭우피해를 입으신 분들의 빠른 회복을 기원합니다.

Contributor
Do you like 제인의발견's articles? Follow on social!
사람들의 반응이 궁금하신가요?
댓글 보기 코멘트 숨기기
Comments to: 메밀이 맛있는 집, 메밀꽃 필 무렵
  • 2022년 11월 05일

    첫 소개의 이효석 ‘ 메밀꽃 필 무렵’ 처럼
    서정적분위기가 잘 어울리는 맛집임요
    경복궁, 청와대, 금촌교시장등 나즈막한 건물사이로
    듬직하게 지켜주는것만 같이 보이는 북한산까지
    바삐 돌아가는 광화문,종로 사이에 조용한 동네임ㅋ

    답글달기
    • 제인의발견
      2022년 11월 06일

      그렇죠? 서울의 매력은 이렇게 현대와 전통이 공존한다는 점인 것 같아요.

      가게 이름이 너무 예뻐서 저도 오래도록 기억하고 있는 공간입니다. 우연처럼 서촌에서 만나 뵙길 기대하겠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답글달기

댓글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