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여행을 가려고 하면 오늘 당장 출발할 수 있지만, 다른 사람들과 함께 여행을 떠나려면, 다른 사람들이 준비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헨리 데이비드 소로-

무슨 말인지 못 알아듣게 말하는 사람이 싫다.
주변을 배려하지 않고 일을 버리는 사람도 싫다.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게으른 사람도 싫고
소리만 요란해서 주변을 정신없게 하는 사람도 싫다.
늘 일만 하는 여유 없는 사람도 싫고,
맨날 놀기만 해서 대화의 깊이가 없는 사람도 싫다.
맨날 인상 쓰는 심각한 인상파도 싫고,
모든 일이 마냥 긍정적인, 진지하지 않은 사람도 싫다.
생각해보니 못생긴 사람도 싫고
공부 못하는 사람도 싫고
그냥 다 싫다.

아! 사람이 싫은 거구나!

오래 전, 마카오로 여행을 떠난 적이 있다. 같이 가기로 한 친구와의 일정이 안 맞아서 고민하다가 그냥 혼자가기로 했는데 처음에는 살짝 겁도 났지만, 지내다보니 혼자 하는 여행도 재미있었다. 나만의 기분에 맞춰 맘대로 일정을 바꿀 수도 있었고, 방문할 여행지를 위해 누군가와 한참을 조율하지 않아도 되었다. 약간의 허전함이 있었지만, 그건 뭐 잠깐의 기분 탓이라고 생각되었다.

마카오에 간 기념으로 합법적 도박장에 가서 나의 인생의 운을 한 번 시험해 볼 생각이었으나, 그 순간의 기분에 따라 입구에서 마음을 바꿔먹고 마카오 세계문화 유산을 보는 것으로 일정을 바꿨다. 일정 변경에 대해 논의할 필요 없는 효율성에 기분 좋았다.

마카오에는 세계문화유산이 있다. 무너진 벽의 일부만 남아있기는 했지만, 석양과 어우러지는 성벽은 너무 아름다웠고 오래 전 역사 속 이야기의 주인공이 되는 기분이었다. ‘아! 이래서 여행을 하는구나.’ 참 좋았다. 너무 좋아서 오래 간직하고 싶었고, 누군가와 그 순간을 함께 공감하고 싶었다.

그런데… 아무도 없었다.

그 시간에 그 속에는 나 혼자였고, 내가 본 장면도, 내가 경험한 시간도 오롯이 나만의 것이었다. ‘아. 외롭다.’ 여행을 시작하고 처음으로 외로웠다.

혼자 여행을 가려고 하면 오늘 당장 출발할 수 있지만, 다른 사람들과 함께 여행을 떠나려면, 다른 사람들이 준비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헨리 데이비드 소로-

사람에 지쳐서 도망가듯 여행을 가려고 한다면, 한번쯤 숨을 고르고 생각해보는 것은 어떤가? 조금 기다려야 하고 조금 불편해야 하지만 함께하는 여행의 가치를.

추신.
마카오 여행을 간다면, 세나두 광장 (Senado Square)에서 맛잇는 음식을 먹고, 성 아우구스티노 성당 (St. Augustine’s Church)와 성 로렌스 성당 (St. Lawrence’s Church)을 구경하는 것을 추천한다.

Contributor
Do you like 제인의발견's articles? Follow on social!
사람들의 반응이 궁금하신가요?
댓글 보기 코멘트 숨기기
Comments to: 사람이 싫어서 여행을 떠나고 싶을 때
  • enjoystreet
    2022년 08월 23일

    자세히보니 젤리곰이 한마리만 거꾸로 뒤집혀 있네요. 하마터면 모르고 지나갈 뻔 했습니다. 깨알 사진이 너무 디테일해서 댓글 남기고 갑니다. 지금은 사람이 좋아지셨나요?

    답글달기
    • 제인의발견
      2022년 09월 24일

      알아보시는 분이 있으시네요. 사람에 대해서는 매일매일 배우고 있습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답글달기
  • Leee HEE
    2022년 08월 31일

    마카오하면 에그타르트인데 세나두 광장을 거닐며 먹고 싶네요…

    답글달기
    • 제인의발견
      2022년 09월 24일

      홍콩에 영국 여왕이 방문했다는 에크타르트집이 있습니다. 마카오와 홍콩은 페리로 멀지 않으니 함께 들려보시는 걸 추천드립니다~

      답글달기

댓글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LOGIN